전체서비스

고품질 자동차 소재 안정적 공급 확대
고품질 자동차 소재 안정적 공급 확대
  • 장상휘 기자
  • 승인 2015년 06월 28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6월 29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쌍용자동차 MOU 글로벌 경쟁력 강화 기대
포스코가 쌍용자동차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양사 간 우호적 협력관계를 지속 확대해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가기로 했다.

포스코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쌍용자동차가 필요로 하는 고품질의 경쟁력 있는 자동차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쌍용자동차의 신차 개발에 따른 신강종 개발과 신소재 적용 등에도 솔루션마케팅 활동을 확대해나가기로 했다.

쌍용자동차는 올해 1월 초 포스코의 고강도 자동차 소재를 채용한 소형 SUV(Sports Utility Vehicle) '티볼리'를 출시한 바 있다.

포스코는 티볼리 개발 초기 단계에서부터 차체 적용 강종 제안 및 고장력강 성형 해석 지원 등 적극적인 솔루션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양사의 유기적인 협력 결과 티볼리 차체에는 약 72%의 우수한 포스코 고장력강이 적용됐다.

최근 티볼리의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올 하반기 이후에는 티볼리 디젤, 티볼리 롱바디 등이 연이어 출시를 앞두고 있어 양사의 전략적 협력관계는 한층 더 강화될 전망이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차량 스피커 음질 향상을 위해 '코란도 C' 모델에 국내 최초로 적용한 마그네슘 스피커를 티볼리에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마그네슘 차량 스피커의 적용 확대와 더불어 마그네슘 강재의 판매 증대를 기대하고 있다.

장상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