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역사 건물 어떻게 변했을까
대구 역사 건물 어떻게 변했을까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5년 07월 21일 21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7월 22일 수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 70주년 특별전 '장소의 기억…' 9월 14일까지 대구근대역사관
▲ 동서로에서 본 한일극장.
▲ 하정철씨 촬영 '대구역 1985'
대구근대역사관이 광복 70주년 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

이번 기획전은 오는 9월 14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특별전 '장소의 기억-시간을 달려온 공감共感'을 주제로 열린다.

전시회는 70년 전 근대기 대구의 주요거리 모습과 생활상 등 풍광을 담은 사진엽서와 현재의 모습을 촬영한 사진 등 관련 자료 70점을 비교해 선보인다.

일제 강점기에 생산된 사진 이미지와 같은 장소에서 최근 촬영한 사진을 동시에 보며 대구가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를 비교하며 볼 수 있다.

또한 시각적·청각적 소식을 전하는 매개물인 카메라와 전화기 등 당시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유물, 광복 당시 대구 인구와 가구 수 등을 비교할 수 있는 통계 자료도 함께 소개된다.

전시작 중 대구 대표적인 관문 역할을 수행해 온 대구 역사 건물의 시대별 변화 모습을 담은 사진이 눈길을 끈다.

대구역은 경부선 역 중 대구 경북지방에서는 최초로 일제 강점기인 1913년 건립됐다.

목조건물로 지어진 옛 대구 역사는 대합실 개축 등의 시설보완이 지속적으로 이뤄졌다.

하지만 1978년 결국 철거되고 같은해 12월 두번째 역사가 들어섰으며 이 건물도 2000년 8월 철거된 뒤 2003년 1월 민자 역사가 준공됐다.

여기에 전시실 입구를 들어서면 대구 시민에게 대표적인 추억의 명소였던 옛 한일극장 앞 거리의 모습과 당시 상영했던 영화의 간판도 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전시실은 옛 대구 거리와 건물 모습 등을 담은 영상물과 함께 '능금꽃 피는 고향'(패티김 노래) 등 대구를 소재로 한 때 유행했던 노래들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