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유천의 세상이야기] 오만의 질주
[유천의 세상이야기] 오만의 질주
  • 최병국 고문헌연구소 경고재 대표·언론인
  • 승인 2019년 04월 04일 17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05일 금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천 최병국.png
▲ 최병국 고문헌연구소 경고재 대표·언론인
조선조 세종 때 황희 정승과 함께 명재상으로 이름은 남긴 ‘고불’ 맹사성(1360-1438)이 20대에 과거에 급제하여 수원 판관으로 부임을 했다. 그는 혈기 왕성하고 매사에 굽힘이 없고 자신이 가득 차 있었다. 어느 날 그는 그 고을에 유명한 노승이 있다는 말을 듣고 찾아가 고을을 다스리는 법도를 물었다. “스님께서 생각하기에 이 고을을 다스리는 사람으로서 좌우명으로 삼아야 할 도를 가르쳐 주십시오?” 노스님은 그를 한참 쳐다보며 “그건 어렵지 않습니다. 백성을 상대로 악행을 하지 않고 선정을 베푸시면 됩니다”고 대답했다. 맹사성은 그 말을 듣고 “그런 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이치인데 먼 길을 온 내게 해 줄 말이 고작 이것뿐인가요” 하며 퉁명스럽게 내뱉으며 자리에서 박차고 일어나려고 했다. 그러자 노스님이 차나 한잔 하고 가라며 붙잡았다. 노스님은 마주앉은 맹사성의 찻잔에 찻물이 넘치는데도 계속 찻물을 따르는 것이었다. 맹사성이 “이게 무슨 짓이냐”고 고함을 쳤다. 그러자 노스님이 맹사성을 보고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적시는 것을 알면서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십니까?” 이 말을 들은 맹사성이 부끄러워 황급히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가려다 문지방에 머리를 세게 부딪혔다. 그러자 노스님은 “고개를 숙이면 매사에 부딪치는 법이 없습니다.” 이날 노스님의 말을 평생 가슴에 담고 매사에 언행을 조심한 맹사성이 조선 500년 동안 가장 청렴하고 불편부당한 정사를 처리한 명재상으로 이름을 남겼다.

문재인 정부 제2기 내각의 입각 장관 후보자 7명 가운데 5일 현재 2명이 탈락되고 3명은 국회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자 문 대통령이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8일쯤 장관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 장관 임명장을 받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와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도 야당의원들로부터 ‘장관으로서 부적격하다’는 의견으로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어 청와대로 보내졌다. 후보자 전원이 장관으로서의 흠집이 너무 많아 부적격이라는 것이 한국당 등 야당의 시각이다. 청와대는 야당의 공세에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는 입장으로 부적격 판정을 받은 장관후보자들을 에둘러 감싸고 나섰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그 예가 윤도한 대통령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이 지난 1일 청와대 브리핑에서 사퇴한 최정호 전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개인적인 이유로 집 3채를 보유한 것이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고 하는 것은 이론(異論)의 여지가 많다”고 감싸고 나왔다. 또 전세금을 올려 아들 유학비를 보내고 있다는 조동호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아들의 포르셰 구입 등 호화 유학 논란에 관해서도 “그 차량(포르셰)이 외제차라 하는데 외국에 있으니까 당연히 외제차를 탔겠죠. 미국에서 3500만 원짜리 차를 타는 것이 과연 큰 문제입니까”라고 한 말들이 서민들의 분통을 터트렸다. 문 대통령을 보좌하는 비서관들의 언행이 국민 정서와는 동떨어진 이런 류의 발언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청년층 지지율 하락으로 청와대가 비상이 걸린 지난 1월 김현철 전 대통령경제보좌관은 “젊은이들은 ‘헬조선’이라고 하지 말고 신남방(동남아시아국가) 국가로 가라”고 했다가 하루 만에 사퇴를 했다. 장하성 전 대통령정책실장도 ‘경제 투톱’ 불협화음으로 논란이 된 지난해 9월 “모든 국민이 강남에 살 필요가 없다. 저도 거기에 살고 있기 때문에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말을 했다가 여론의 역풍을 맞았다. 최근 사임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도 지난달 29일 재개발지역 건물 매입으로 20억 원대의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다는 논란에 휩싸여 사임하면서 “아내가 저와 상의를 하지 않고 내린 결정”이라고 억지 논리를 폈다. 청와대의 장관급 인물들이 국민을 상대로 내뱉는 이런 유의 말이 오만에서 나온 것일까, 아니면 국민의 감정에 불을 질러보기 위해서일까. 진정성이라곤 하나 없는 면피성 발언에 국민들의 울분이 목구멍을 내지른다. 이래도 정부를 믿어야 되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