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 봉정사, 유네스코 세계유산 표지석 제막
안동 봉정사, 유네스코 세계유산 표지석 제막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1일 22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활용사업 박차 가할 것
지난달 29일 봉정사와 (사)경북미래문화재단 주관으로 개최된 봉정사 세계문화유산 표지석 제막식이 진행되고 있다.
안동시는 지난 29일 봉정사와 (사)경북미래문화재단 주관으로 봉정사 세계유산 표지석 제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시민, 사암연합회, 봉정사 신도 및 관계자 등이 참석해 표지석 제막식을 축하했다.

천 년의 역사를 지닌 봉정사는 창건 이후 지금까지 불교의 신앙, 수도, 생활기능을 유지하고 있는 지속성과 깊은 역사성을 지닌 종합 승원이다. 세계유산의 필수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해 6월 우리나라 6개 산사와 더불어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으로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이날 행사는 표지석이 설치된 봉정사 주차장에서 한마음불교합창단의 삼귀의 합창을 시작으로 반야심경 봉독, 봉정사 주지 도륜 스님의 인사말, 참석 내빈 축사 등으로 진행됐다. 이후 한마음불교합창단의 축가에 이어 열린 표지석 제막을 통해 세계유산으로서의 봉정사를 대내·외에 공표했다.

정길태 안동시 문화유산과장은 “이번 표지석 제막식은 봉정사의 세계유산 등재 이후 1년을 돌아보며 점검하고, 앞으로 세계유산으로서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 보존과 다양한 활용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