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군, 내년 예산 261억…전년대비 45.9% 증액
울릉군, 내년 예산 261억…전년대비 45.9% 증액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9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20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진복 경북도의원.
경상북도의회 남진복 의원(자유한국당, 울릉)은 경북도 2020년 당초예산 중 울릉군 관련 예산이 큰 폭으로 증액됐다고 19일 밝혔다.

경상북도의회를 통과한 경북도 2020년 예산서를 보면, 울릉군 지원 예산은 261억원으로 이는 2019년 당초예산 179억원 대비 45.9% 증가한 규모다.

경북도가 편성한 2020년 울릉군 관련 예산에는 지역기반시설확충, 해양수산업 지원, 문화관광 활성화 등 다양한 분야의 지역예산이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경북도민 여객선 운임 11억7000만원 △상수도정비 등 식수관련 사업 19억2000만원 △해담길 및 숲길조성 9억9000만원 △붕괴위험지역정비 8억원 △도로정비 및 버스승강장 개선 12억7000만원 △태하모노레일정비 7억원 △행남등대스카이로드 6억5000만원 △저2리 해안산책로 5억2000만원 △남양친수공간 6억5000만원 △어촌뉴딜사업 8억원 △수산자원보존 및 면세유류 수송비 등 4억3000만원 △내수전 및 태하항 시설 16억5000만원 △독도아카데미 및 박물관운영 등 9억9000만원 △작은영화관 13억7000만원 △전기차보급 5억2000만원 △택배비 및 생필품 등 운송비 6억7000만원 등이다.

또한, 경북교육청 예산에서 울릉군 관내 각급 학교 시설개선비로 12억원을 확보했다.

특히 경북도민 여객선 운임 할인의 경우 남진복 의원이 올해 10월 대표 발의한 ‘도서지역 여객선 운임 지원에 관한 조례’제정에 따른 것으로, 이를 통해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 도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울릉의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진복 도의원은 “이번 예산 확보를 통해 지역의 다양한 현안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군민의 입장에서 생활여건 개선과 각종 편의시설 등이 지속적으로 확충될 수 있도록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