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호국룡 전설 깃든 '경주 대왕암' 새해 첫 '이달의 무인도서' 선정
호국룡 전설 깃든 '경주 대왕암' 새해 첫 '이달의 무인도서' 선정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01일 21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02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첫 이달의 무인도서로 선정된 경주 대왕암.
동해를 지키는 호국룡의 혼이 깃들어 있다는 경주 ‘대왕암’이 해양수산부의 올해 첫 이달의 무인 도서로 선정됐다.

대왕암은 경북 경주시 양북면 토함산 뒤쪽에서 흐르는 물줄기가 동해로 흘러드는 감포 앞바다에 있다.

대왕암은 문무왕의 산골처(화장한 유골을 뿌리는 장소) 혹은 수중릉으로 알려져 있으며, 1967년 7월 24일 사적 제158호로 지정됐다.

대왕암은 자신의 시신을 화장해 동해에 묻으면 용이 되어 나라를 지키겠다는 문무왕의 유언을 받들어 장사지낸 곳이라고 해 대왕암으로 이름 붙여졌다고 한다.

대왕암은 멀리서 보면 평범한 바위섬이지만, 가까이서 보면 바위 한가운데가 못처럼 패여 있고 기둥 모양의 자연암석이 일정한 간격을 두고 둘레에 세워져 있다.

작은 못 안에는 거북이 등 모양의 돌이 얹혀져 있으며, 바닷물이 파도와 함께 동쪽 물길을 따라 중앙으로 흘러들어와 서쪽 물길을 통해 빠져나가기 때문에 못 안쪽은 늘 잔잔하다. 못 안의 돌 밑에 문무왕의 유골 장치가 있다는 설도 있지만, 이는 증명된 사실은 아니다.
대왕암 위치
대왕암 주변에는 감포항과 감포 깍지길, 일출 촬영지로 유명한 군함바위 등 관광지가 많아 겨울철 바다여행을 떠나기도 좋다.

이와 함께, 경북 동해안 겨울바다의 별미로 꼽히는 ‘과메기’를 맛볼 것을 추천한다.

과메기는 냉동 상태 꽁치나 청어를 햇빛과 해풍으로 쫀득하게 말린 것으로,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한편, 해수부는 2017년 8월부터 ‘이달의 무인도서’를 선정하여 소개해 왔으며, 올해에도 매달 무인도서를 선정해 무인도서 가치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