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천 직지사에 사후세계 경험 '황악지옥테마체험관' 조성
김천 직지사에 사후세계 경험 '황악지옥테마체험관' 조성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0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국·지방비 190억 원 투입
김천시에 이승과 저승을 오가는 사후 체험장이 들어선다.

김천시는 사후세계를 경험하는 ‘황악지옥테마체험관’을 짓는다고 20일 밝혔다.

황악은 직지사가 위치한 황악산을 의미한다.

위치는 직지사 입구 하야로비공원으로 2022년까지 국·지방비 190억 원이 투입된다.

황악지옥테마체험관은 지하 1층·지상 2층, 연면적 3030㎡ 규모로 체험관, 영상관, 부대시설이 들어선다.

체험관은 착한 사람과 나쁜 사람이 사후세계를 각각 체험하는 곳이며, 영상관은 3D 영상으로 선과 악의 세상을 체험할 수 있다.

김천시 관계자는 “최종 용역을 거친 후 동서양 문화를 기반으로 선과 악을 구분하는 체험관 및 영상관을 건립할 예정이다”고 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