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2020 읍면동 간판개선사업 추진
경주시, 2020 읍면동 간판개선사업 추진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3일 21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4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깨끗한 도시 이미지 조성 박차
경주시는 올해 2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읍면동 간판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지난해 간판개선사업을 실시한 동천시장 모습.
경주시가 깨끗한 도시 이미지 개선을 위해 ‘2020년 읍면동 간판개선사업’을 추진한다.

경주시는 지역 읍면동 건물의 외부를 가리고 있는 낡고 큰 원색적인 간판과 어지럽고 무질서하게 설치돼 있는 불량·불법 광고물을 체계적으로 정비하는 사업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간판개선사업을 위해 2억 원의 자체예산을 확보해 그동안 추진됐던 시가지를 벗어나 소규모 상가 밀집지역, 단일 집합건물 등 자발적 주민참여 호응도 및 시범효과가 큰 읍면동 공모·선정해 추진한다.

올해는 도시계획과 및 관련 전문가의 평가를 거쳐 4개 지역을 선정(외동읍, 월성동, 선도동, 보덕동)해 지역의 정체성이 있는 간판개선사업을 디자인·실시설계를 거쳐 본격적으로 추진 할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며 그 지역만의 개성 있는 아름다운 거리 문화를 만들려면 지역주민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며 “해당 지역의 상권이 살고, 아름다운 거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