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천 황악산 하야로비공원, 사명대사공원으로 명칭 변경
김천 황악산 하야로비공원, 사명대사공원으로 명칭 변경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5일 10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시가 올해 4월 준공하는 황악산 하야로비공원이 사명대사공원으로 명칭을 변경한다. 사진은 조감도. 김천시 제공
김천 황악산 하야로비 공원이 사명대사 공원으로 바뀐다.

김천시는 올해 4월 준공할 황악산 하야로비 공원을 김천 직지사에서 출가한 고승이자 임진왜란 의병장인 사명대사의 이름을 딴 사명대사 공원으로 명칭을 변경한다고 1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황악산 하야로비 공원은 해오라기의 옛말로 순우리말임에도 일본어 어감이 있다는 오해가 있어 명칭 변경 요구가 제기돼 왔다.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한 달간 명칭 변경에 대한 설문 조사를 한 시는 사명대사 공원이 응답자 중 47%로 가장 선호도가 높았다고 명칭 변경 이유를 설명했다.

황악산 하야로비 공원 조성사업은 총 930억 원이 투자되는 사업으로 2016년 12월 1단계 토목과 조경공사를 완료했다.

2017년 7월 건축공사에 착수해 올해 4월 준공할 예정으로, 김천의 역사와 문화를 직접보고 체험할 수 있는 김천시립박물관, 건강과 다도에 대한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는 건강문화원, 솔향다원 등 다양한 시설들이 들어선다.

특히 국내 최고 높이 5층 목탑인 평화의 탑은 웅장함과 신비로움으로 장차 김천시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직지사에서 출가해 주지를 지냈으며,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나라를 구한 사명대사를 공원 이름으로 활용함으로써 김천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향후 인근에 조성될 사명대사 모험의 나라와 황악 지옥테마체험관과 함께 대내외 홍보 효과를 극대화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