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천경찰서, 중간관리자 ‘의무위반 예방 현장 간담회’ 실시
김천경찰서, 중간관리자 ‘의무위반 예방 현장 간담회’ 실시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8일 18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9일 수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경찰서 중간관리자들이 하로서원에서 의무위반 예방 현장 간담회를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천경찰서
김천경찰서 중간관리자들이 하로서원에서 의무위반 예방 현장 간담회를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천경찰서

김천경찰서 중간관리자 ‘의무위반 예방 현장 간담회’가 18일 하로서원에서 열렸다.

하로서원은 벽진이씨 집성촌인 김천시 양천동 하로 마을에 있는 서원으로 청렴의 상징인 노촌(老村) 이약동(李約東) 선생을 배향하기 위한 곳이다.

매년 김천혁신도시 등 김천을 비롯한 전국에서 노촌 선생의 청백리 정신을 배우기 위해 하로서원을 방문한다.

우지완 김천경찰서장은 “노촌 선생의 정신으로 청렴한 김천 경찰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