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청도 '코로나19' 확진자 2명 포항의료원서 경주동국대병원으로 이송
청도 '코로나19' 확진자 2명 포항의료원서 경주동국대병원으로 이송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0일 09시 1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의료원.
지난 19일 밤 청도군 한 병원에서 포항의료원 음압격리병동으로 옮겨 입원했던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20일 오전 7시 30분 동국대 경주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은 당초 경북도 지정 거점병원인 포항의료원으로 옮겨졌으나 폐렴 증상이 악화돼 질병관리본부·중앙사고수습본부·경상북도와 포항의료원 전문의·역학조사관 등의 소견에 따라 인근 국가지정 격리병원인 동국대 경주병원으로 전원조치 받았다.

포항의료원 음압격리병동은 본 병동으로부터 분리된 별도의 병동으로 철저한 감염관리시스템을 통해 운영되고 있다.

또 지역 주민들과 병원 이용객 안전을 위해 병원 내 소독은 물론 인근 지역에 대한 집중 방역 실시 등으로 적극적인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

포항시는 코로나19 대구·경북지역 확진자 발생으로 인하여 지역사회 확산 차단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여 방역과 감시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시민불안 해소 및 지역안정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완벽한 의료기관의 처치와 보건소의 협업으로 환자의 배치와 이송에 한점의 오차도 없었음을 알려드린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 회복을 위해 포항시와 의료기관의 진료와 대응을 믿어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