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의성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따른 긴급대책회의 개최
의성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따른 긴급대책회의 개최
  • 이창진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1일 19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김주수 의성군수가 지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의성군이 신종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해당 확진자는 예천군에 주소를 두고 있으나 의성에서 실거주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21일 김주수 의성군수는 지역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확진자와 접촉자에 대한 철저한 대응과 공공시설 방역 강화와 생활수칙 홍보, 행정력을 기울일 것을 지시했다.

군은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A씨가 17일 인후통과 오한 등이 나타났으나 마스크를 착용하고 집에만 거주하다 20일 예천군보건소를 방문, 검체 채취 후 21일인 오전 1시경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A씨는 의성 내 부모님집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인근 입원 가능한 병원을 확인하고있다.

의성군은 이날 밀접접촉자 등 30명에 대한 선별진료소의 진료와 검체 채취 등을 진행 중에 있으며,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접촉자 파악, 자가격리 통지, 생활지원 등 확산방지에 전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주민을 대상으로 각종 집회·행사, 해외여행을 자제를 권고하고 경로당, 복지시설, 도서관 등 다중이용시설을 임시휴관 조치한 상태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군은 확진자 발생 이전부터 코로나19 발생 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온 만큼 경북도·유관기관 등과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사태를 빠르게 진정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창진 기자
이창진 기자 cjlee@kyongbuk.co.kr

청송·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