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 자택서 숨진 40대 코로나19 확인… 방역당국 '비상'
경주 자택서 숨진 40대 코로나19 확인… 방역당국 '비상'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2일 19시 0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2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이영석 경주시 부시장이 긴급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주에서 숨진 채 발견된 4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경주시에 따르면 평소 고혈압을 앓던 O(40·남)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져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해 22일 오전 1시께 동국대 경주병원 장례식장으로 이송했다.

이날 오전 6시께 보건소 요원이 영안실에서 숨진 O 씨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한 결과 오후 2시 30분께 경북보건환경연구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다.

외동읍 한 업체에 다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O 씨는 지난 12일 외동읍 경북의원을 찾아 기침약 처방을 받은 데 이어 14일에도 같은 병원에서 기관지염 약을 처방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O 씨가 경북의원에서 진료를 받을 당시 코로나19 소견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 후 O 씨는 20일부터 21일 새벽까지 회사에 출근해 야간 근무를 했다.

하지만 21일 오후 8시 52분께 야간 근무임에도 출근하지 않고 연락이 두절된 O 씨를 찾아 혼자 살고 있는 그의 집을 방문한 지인이 숨져 있는 O 씨를 발견했다.

방역당국은 숨진 O 씨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됨에 따라 외동 경북의원을 폐쇄하고 이사와 가족들을 자기격리했으며, O 씨 이송자 2명과 장례식장 직윈 3명 등도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한 O 씨가 근무한 외동읍에 위치한 회사 직원과 약국 직원 등을 대상으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