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 코로나19 '음성'…2주 자가격리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 코로나19 '음성'…2주 자가격리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6일 10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26일 오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으로 판명났다. 그러나 대구시 경제부시장의 자가격리는 2주 동안 그대로 유지된다.

대구시청 별관(대구시 북구 산격동, 옛 경북도청)도 폐쇄조치 됐다.

대구시는 북구 산격동 시청 별관(구 경북도청)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돼 별관 101동과 111동을 26일 하루 폐쇄하고 방역한다고 25일 밝혔다.

확진자는 경제부시장실 직원 1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승호 경제부시장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대상이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