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천시, 코로나19 차단 방역·확산 방지 예비비 7억원 긴급 투입
김천시, 코로나19 차단 방역·확산 방지 예비비 7억원 긴급 투입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11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충섭 김천시장이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김천시
김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 방역과 확산 방지를 위해 예비비 등 7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

일반예산 7200만 원을 신속 집행한 시는 예비비 2억 원과 재난관리기금 2억600만 원 등 총 7억700만 원을 긴급 투입해 방역 활동을 펼친다.

우선 감염증 유입 차단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10대와 손 소독제 9300개를 구매 배치하고 방역 인력 확보에 2억8000만 원을 투입한다.

또한 개인별 방역 지원을 위해 1억2000만 원의 예산으로 마스크 12만 개를 구매해 의료 취약계층과 식품접객업소 종사자 등에 차례로 지원한다.

읍면동 현장에서 방역 활동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한 방역물품 구매비 지원에 5600만 원의 예비비를 집행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한 자가 격리자를 위해 3500만 원을 투입해 생필품과 주거비 등을 지원한다.

김천시 관계자는 “코로나 19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앞으로도 가용할 수 있는 인적·물적 자원을 총동원해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