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지법 안동지원 코로나19 첫 확진자…판사 등 54명 검사 진행
대구지법 안동지원 코로나19 첫 확진자…판사 등 54명 검사 진행
  • 오종명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02일 15시 2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02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안동지원 전경
대구지법 안동지원 전경

법원 근무자 중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자가 나왔다.

2일 법원에 따르면 대구지법 안동지원 사무과에서 근무하고 있는 사회복무요원이 지난달 29일 오후 10시 30분께 코로나19 양성 판정 통보를 받았다. 해당 사회복무요원은 23세의 남성으로,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

이에 따라 대구지법 안동지원은 당일 오후 11시 30분부터 청사 방역을 실시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사회복무요원과 밀접하게 근무했던 3명에 대해서는 자가 격리 조치를 했다.

대구지법 안동지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은 판사 포함 총 54명이며, 이들은 1일과 2일 이틀 동안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