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일시적 실직' 건설현장 인력·자영업자 농촌 투입
경북도, '일시적 실직' 건설현장 인력·자영업자 농촌 투입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1일 21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2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입국을 연기·포기한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자리를 채울 인력을 사전 확보해 농촌 일손부족에 선제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11일 도에 따르면 고령화된 농촌의 고질적인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올해 상반기 8개 시군에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로부터 765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배정받아 단기간 집중 노동시기에 일손문제를 해결해 나갈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근 도내 여러 시군에서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입국이 연기·취소되는 등 농촌일손 부족문제가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경북도는 본격적인 농번기가 오기 전에 도내 13개 시군에 설치돼 있는 농촌인력지원센터를 활용해 한발 앞선 대책을 마련, 농촌일손부족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다.

농촌인력지원센터는 코로나19로 다수 발생할 일시적 실업자인 건설현장 근로자 및 자영업자, 일반 희망자 등 가용인력을 사전에 확보해 일손 취약 농가에 연결한다.

우선 언론 및 시군 홈페이지, SNS 등을 활용한 다양한 홍보와 안내를 통해 시군 인력지원센터에서 유휴인력을 모집하고 농번기인 4월~6월 해당인력을 일손 취약농가에 배정하는 방식이다.

또 도, 시군 그 산하기관 및 유관기관, 각종 사회단체의 농촌 일손돕기 참여를 유도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농번기 일손부족 문제를 적극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일손부족이 심각해질 것이 예상됨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도내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농촌인력지원센터에서는 가용인력을 최대 확보해 운영할 것”이라며 “도내 모든 기관이 어려운 시기이지만 자치단체 및 관계기관 등에서는 농촌의 어려움을 다시 한번 돌아봐 달라”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