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권영진 "미래통합당에 간곡히 요청…추경예산 포퓰리즘 아냐"
권영진 "미래통합당에 간곡히 요청…추경예산 포퓰리즘 아냐"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5일 12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5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15일 오전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추경예산과 관련한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있다. 대구시.
미래통합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은 15일 “코로나19가 확산한 대구와 경북의 생계가 막막한 일용직 근로자와 택시기사, 식당종업원에 대한 직접 지원과 자영업자 및 중소상공인에 대한 직접 지원 내용을 담은 추경예산에 대해 내가 몸담은 미래통합당이 반대하지 않는다”며 “여야 원내대표와 국회의장도 특별지원을 전폭적으로 해주겠다고 약속했는데, 통합당이 반대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미래통합당에 간곡하게 부탁한다”며 “절박한 상황에서 죽을 지경에 놓인 국민에게 긴급하게 생계와 생존자금을 지원하는 것이지 모든 국민에 똑같이 주는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미 복지안전망을 통해 혜택을 받는 중위소득 75% 이상~85% 이하 32만여 명에 대한 지원이라고 덧붙였다. 자영업자와 중소상인의 경우에도 매출액 3억 원 이하 영세 자영업자와 중소상공인에 한해 지원하는 것이라고 조목조목 설명했다.

권 시장은 “이런 것을 포퓰리즘이라고 한다면 국민의 아픔에 동참하는 정치가 아닐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지 않으리라 믿는다”고 했다.

지난 10일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정부가 제출한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무조건 돈만 집어넣겠다는 식으로 짠 추경안이며, ‘현금 살포 포퓰리즘’”이라고 주장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