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허대만 예비후보 "코로나19 교육공백 따른 온라인 교육 도입 촉구"
허대만 예비후보 "코로나19 교육공백 따른 온라인 교육 도입 촉구"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5일 21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6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
허대만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

허대만 국회의원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는 15일 논평을 통해 개학연기 등의 교육공백에 따른 대책으로 온라인 교육을 도입할 것을 촉구했다.

허 예비후보는 코로나19 사태로 전국의 학교 개학이 23일로 미뤘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하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최근 코로나19를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선언하는 등 감염 확산 우려가 사라지지 않자 교원과 학부모 단체들이 개학 추가 연기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논평에서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우리 사회의 여러 분야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고, 교육 현장에서도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해 미래교육까지 대비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허 예비후보는 “교육공백에 따른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교육당국은 온라인 교육 등과 같은 교육방안을 적극 도입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포용국가비전위원회는 지난 3일 성명을 통해 “교사들의 적정한 계획서가 수반된 온라인 수업을 인정하고, 수업일수와 법정수업시수에 관한 법규를 신속히 정비하자”고 요청한 바 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