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원길 예비후보 "네거티브 자제하고 정책·공명선거 치르자"
김원길 예비후보 "네거티브 자제하고 정책·공명선거 치르자"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7일 13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7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경주시
김원길 예비후보(미래통합당·경주시)
김원길 국회의원 예비후보(미래통합당·경주시)는 16일 “본인이 ‘특정 후보를 매수 및 이해 유도죄’를 저지른 것처럼 인식하게 하는 내용을 담아 언론인 및 불특정 다수 시민들을 상대로 유포한 정 모 씨를 고발했다”면서 “이번 총선은 네거티브를 자제하고 정책과 공명선거로 치르자”고 촉구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통합당 예비후보 A씨에 대한 본인의 사퇴종용 의혹과 관련해 경북선관위로부터 ‘선거법상 위법성이 없다’는 조사 결과를 통보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정 씨가 사퇴종용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은 명백한 정보통신망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며 “경주선관위와 경주경찰서에 공직선거법 등 위반혐의로 이날 오전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후보는 “선거는 공명하고 서로가 본인의 정치적 철학과 정책을 주장하는 공정경쟁의 장이어야 한다”면서 “하지만 어떻게든 상대의 실수나 작은 흠집하나 드러나면 그걸 집요하게 물고 늘어져 상대를 넘어뜨리고 본인이 올라서려고 하는 야비한 작태를 즉각 멈추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네거티브 없는 공정한 선거, 지역현안 및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한 준비된 공약으로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를 치르자”며 “정정당당한 정책, 실현 가능한 정책으로 시민들의 마음을 얻어 필승을 넘어 압승을 향해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역 시민단체인 신경주 포럼 대표인 정 씨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김원길 후보가 여성청년 정치신인에게 전화를 해 출마하지 말 것을 종용하는 등 추악한 구태정치인의 모습을 그대로 보였다”면서 “이러한 사람이 국회의원 후보가 되는 것만으로도 시민에 대한 모욕이고 미래통합당의 수치이기 때문에 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줄 것을 촉구하면서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