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주민권리찾기시민모임 "통합당 경선 중단" 국회 앞 상여시위
포항 주민권리찾기시민모임 "통합당 경선 중단" 국회 앞 상여시위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8일 19시 1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9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포항남·울릉…"포항시민 자존심 짓밟는 비상식적 경선"
18일 포항 주민권리찾기시민모임 대표들이 국회 앞에서 미래통합당 경선을 즉시 중단하라며 상여시위를 벌이고 있다. 박승호선거사무소 제공
18일 포항 주민권리찾기시민모임 대표들이 국회 앞에서 미래통합당 경선을 즉시 중단하라며 상여시위를 벌이고 있다. 박승호선거사무소 제공

포항 주민권리찾기시민모임 대표들이 18일 미래통합당 경선을 즉시 중단하라며 국회 앞 상여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여론조사에서 압도적 선두를 달리던 후보들을 배제한 채 이름조차 생소한 지지율 한 자릿수의 최하위 후보 2명을 경선에 참여시켜 시민들에게 선택을 강요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런 비상식적인 경선은 포항시민의 자존심을 짓밟고, 미래통합당의 정신에도 위배되는 협잡공천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위 참여자들은 “중앙에서 지역정서를 무시하고 ‘과메기도 내리 꽂으며 당선된다’는 오만함과 독선은 평생 지역에서 미래 통합당을 지지해온 유권자들을 배신하는 행위”라며 “우리가가 배신자입니까? 당이 우리를 배신했습니까?”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또 “평생을 동네 골목골목을 누비며 밤낮으로 일한 사람들에게 경선의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이 공정한 경선이냐”며 서울 강남은 공천까지 했다가 철회하면서 지방은 ’주는 대로 먹어라’는 식으로 대처하고 있는 미래통합당 최고위와 이석연 공관위를 집중 성토했다.

이들은 따라서 지금 진행되고 있는 불공정한 여론조사 경선을 즉각 멈추고, 모든 후보들이 공정하게 참여할 수 있는 기회 제공을 요구하는 한편 “만약 이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미래통합당 탈당 운동과 함께 미래통합당 후보자 낙선운동을 대대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