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산, 무허가 건축물 대상 수돗물 공급 업무처리기준 수립
경산, 무허가 건축물 대상 수돗물 공급 업무처리기준 수립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31일 21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1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복지·기본적인 생존권 보호
경산시청 전경
경산시는 무허가 건축물에 수돗물 공급요청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무허가 건축물을 대상으로 한 수돗물 공급 업무처리기준을 수립해 시행할 방침이다.

지하수 수질이 먹는물 기준에 미달인 지역은 수돗물 공급이 반드시 필요하나 현재 무허가 건축물에는 수돗물 공급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경산시는 이번 조치를 통해 모든 주민에게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식수를 공급해 주어야 하는 지방자치단체의 급수의무를 준수하고 주민들의 복지개선과 기본적인 생존권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돗물 사용자는 거주 사실이 확인되고 해당 거주지에 주민등록이 등재돼 있으며 관로공사에 사유지 저촉 등 장애요인이 없거나 토지소유주의 사용승낙을 받아야 수돗물 공급이 가능하다.

또 급수신청은 토지 또는 건축물 소유주 명의로 신청이 가능하고 일반급수공사 신청과 동일하게 처리되며, 축사 관리사에는 생활에 필요한 최소관경 D13㎜이하로 신청이 가능하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이 거주하는 무허가 건축물에 수돗물을 공급해 주민에게 보다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