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주시, '자색마' 지역 새 소득 작목으로 육성 나서
영주시, '자색마' 지역 새 소득 작목으로 육성 나서
  • 권진한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8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9일 목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기센터, 시범 포장 식재
영주시는 ‘자색 마’를 지역 새 소득 작목으로 육성에 나섰다. 사진은 시험포장에서 농가와 자색마 현장 토론 중인 모습.영주시 제공
영주시가 ‘산속의 장어’라 불리는 마(산약)를 지역의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선정하고 ‘자색 마’ 육성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영주시농업기술센터와 영주 자색 마 작목반원들은 최근 평은면 오운리에서 자색 마 종근을 시험 포장에 식재 했다.

이날 영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작목반원들과 발아한 종근을 크기별로 분류해 시험 포장에 식재하고 현장토론도 함께 실시했다.

영주 남부지역은 물 빠짐과 토질이 좋을 뿐 아니라, 소백산 줄기에 위치해 있어 일교차가 커 마 재배에 적합지로 평가되고있다.

특히 자색마는 마의 주요 성분인 소화를 돕는 뮤신은 물론 황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 색소가 풍부하다.

폐와 기관지 강화는 물론 흡연으로 목이 답답하거나 음주 후 속이 불편할 때 마를 복용하면 효과가 있으며 동의보감에는 ‘마는 능히 폐를 튼튼하게 하며 기운을 돋운다’고 적혀 있다.

작목반 관계자는 “자색마가 시장성이 있고 틈새 전략으로서 전망도 있어 작목반을 구성하게 됐다”며, “지역의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향후 작목반 단위로 재배 기반을 확보하고, 자색마 막걸리, 자색마 카페라테, 자색마 차, 자색마 죽, 자색마 밥 등의 가공상품 개발로 신수요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와 일자리창출에 나설 예정이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