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내 모든 시군에 '오존 경보제' 시행
경북도내 모든 시군에 '오존 경보제' 시행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15일 18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16일 목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8곳서 1시간 마다 농도 측정…최고 0.12ppm 이상땐 '주의보'
호흡기·눈 등 건강에 악영향…노약자·유아 실외활동 자제를
경북도청사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도내 23개 전 시군을 대상으로 오존 경보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도내 23개 시군에 설치된 38개 도시대기측정소를 통해 1시간마다 오존 농도를 측정한다.

측정된 오존의 시군별 최고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 0.3ppm이상이면 경보, 0.5ppm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최근 몇년간 오존주의보 발령현황을 보면 2017년 17회, 2018년 23회, 지난해 41회로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지역적으로는 동부지역에서 고농도의 오존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오존은 산화력이 강한 물질로서 고농도가 되면 호흡기와 눈을 자극하는 등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고 농작물의 성장에도 피해를 주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노약자, 호흡기질환자, 유아의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불필요한 자동차 운행을 억제하는 등 행동요령을 준수해야 한다.

연구원이 운영하는 대기정보시스템(air.gb.go.kr) 홈페이지의 ‘오존 SMS서비스’에 가입하면 오존주의보 발령시 관련정보를 휴대전화로 받아볼 수 있다.

이경호 경북보건환경연구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격고 있는 도민들께 미세먼지나 오존과 같은 대기오염으로 인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