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청송군, 농작물 저온피해 극복 '총력'…비대면 기술지도 등 실시
청송군, 농작물 저온피해 극복 '총력'…비대면 기술지도 등 실시
  • 이창진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8일 17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9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송군이 농작물 저온 피해 최소화 및 신속한 복구를 위해 정밀조사에 들어갔다.청송군청 제공
최근 농작물 저온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청송군이 피해 최소화 및 신속한 복구를 위해 5월 27일까지 정밀조사를 실시한다.

군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북서쪽의 찬 공기가 한반도로 유입되면서 기온이 -6.5℃(현서면)까지 내려갔고 이후에도 수차례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생육초기의 농작물에서 많은 피해가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다.

청송군은 저온피해를 입은 농가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정밀조사와 농업인이 농지소재 읍·면사무소로 자연재난 피해신고서를 제출하면 담당 공무원이 현지 조사를 실시, 복구계획 수립 및 확정을 통해 국비지원이 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군은 과수 재배농가 기술지도(현장지도), 꽃가루 은행 운영, 인공수분용 장비 무상대여 등 지역 농가의 저온피해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튜브 영상을 제작해 비대면 기술 지도를 실시하고 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환경에서 이상기온에 따른 농작물 저온피해까지 겹치게 돼 너무나 안타깝고 어려운 상황이다” 며 “군에서 피해 최소화와 신속한 복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창진 기자
이창진 기자 cjlee@kyongbuk.co.kr

청송·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