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봉화군, 2020년 버섯학교 개강…버섯재배·유통 기회 제공
봉화군, 2020년 버섯학교 개강…버섯재배·유통 기회 제공
  • 박문산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5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봉화 버섯학교 개강식

‘2020년 봉화 버섯학교 개강식’이 지난 23일 문수골권역 문화복지센터에서 수강생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려 본격적인 교육 일정에 들어갔다.

봉화 버섯학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당 초 계획보다 2개월 가량 개강이 연기돼 이날 개강식을 갖게 됐다.

2020년 봉화 버섯학교는 실전교육을 통한 버섯재배 역량강화와 소득이 보장되는 전원주택단지 견인과 봉화군 버섯산업 육성 기반마련 조성을 목적으로 오는 11월까지 10회차 교육과정으로 진행된다.
 

2020년 봉화 버섯학교 개강식

전문강사와 봉화군내 버섯재배농가를 실습교육장으로 운영해 ▷버섯산업의 현황과 전망, ▷표고버섯 배지만들기, ▷새송이버섯, 동충하초 등 버섯재배 이해, ▷버섯병해충 및 유통교육 등 실습을 통한 실전 버섯재배와 유통에 대한 폭넓은 학습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당초 봉화군은 교육의 내실을 기하기 위해 20명의 교육생을 선발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수강 희망자가 많아 규모를 30명으로 확대 운영키로 했다.

이날 개강식에서는 경상북도 농업기술원 조우식 박사의 ‘봉화군 버섯산업 발전대책’ 강의를 시작으로 윤주동, 권혁로씨 농가에서 표고원목 실습교육과 강의가 이어졌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개강식에 참석, “봉화군은 송이축제의 명성에 걸맞게 자연산 송이버섯과 최고 품질의 원목 표고버섯을 생산하는 고장으로 봉화 버섯학교를 통하여 다양한 버섯산업 기반육성과 전문인력 양성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