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운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 선정
경운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 선정
  • 하철민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1일 18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무형 프로젝트로 취·창업 강화
경운대학교(총장 한성욱)가 교육부 ‘2020년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에 신규 선정돼 2년간 총사업비 20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신산업 분야 창의적인 문제해결형 인재 양성을 위한 대학의 교육과정 및 교육방법과 환경을 혁신적으로 추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국가재정지원사업이다.

경운대학교는 현재 항공산업을 중심으로 한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번 사업 선정을 통해 미래 항공산업에 필요한 교육과 인재육성을 목표로 지능형 항공모빌리티 중심 교육을 대학에 정착시킬 수 있게 됐다.

경운대는 미래항공 산업의 수요를 반영해 초지능·초연결 시대를 선도할 ‘AI+X’의 융합인재 육성을 목표로 하는 ‘지능형 항공 모빌리티’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AI) 융합 기술의 기초부터 전문지식까지 단계적으로 가르칠 수 있도록 △AI·탐지인식주행 분야의 ‘항공소프트웨어공학과’ △AI·자율주행 분야의 ‘무인기공학과’ △지능형 통신 및 응용 분야의 ‘항공정보통신공학과’ △모빌리티 응용 에너지 신기술 분야의 ‘항공신소재공학과’등 4개 학과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학과 융합형 교육과정을 개발하여 운영하게 된다.

또한 교수진과 항공 및 지능형 기술 산업계가 참여하는 실무형 프로젝트를 실시하는 등 산업체와의 산학협력 강화를 통해 학생들의 현장성 역량 강화와 취ㆍ창업 강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하옥균 혁신선도 대학 사업단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우리 대학에 인공지능(AI)과 소프트웨어 교육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지능형 드론을 포함한 모빌리티 분야는 미래 성장성이 매우 기대된다”며 “지능형 무인 이동체의 이론·설계·제작·운용까지를 교육할 수 있는 최적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고, 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이끌어갈 인재양성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었다. 사회가 요구하는 전문분야 우수 인재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운대학교는 정부의 ‘8대 핵심 선도사업’에도 선정된 바 있는 드론을 포함해 플라잉카,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 등 무인 이동체에 기반이 되는 지능형 기술을 융합할 수 있는 교육과정을 선도적으로 운영하고, 이를 바탕으로 대학 내 타 융합 분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부국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