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구미경실련 "LG 구미공장 이전 정치권 공동 대응해야"
대구·구미경실련 "LG 구미공장 이전 정치권 공동 대응해야"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1일 21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3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경북도 도움 촉구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구미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1일 오전 대구 시청 앞에서 열린 ‘LG 전자(구미공단) 해외이전 대체투자 대구시-경북도 공동대응 촉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LG전자가 구미사업장 TV 생산설비 일부를 해외로 이전하는 안을 발표한 가운데 경북·대구 지자체와 정치권의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구가 구미와 경제적으로 밀접한 지역인 만큼, LG전자 생산설비 이전으로 다가올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데 힘을 보태야 한다는 것이다.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구미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구미경실련)은 1일 대구시청 앞에서 “대구시와 대구 정치권은 구미공단을 ‘대구생활권 구미공단’으로 재인식하고, LG전자 해외 이전에 따라 구미지역에 대체투자를 마련하는 대응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LG전자 본사가 지난달 20일 6개 생산라인 가운데 2개를 인도네시아로 이전한다고 발표했으나 구미경실련이 입수한 ‘현장 직원에게 전달한 노사합의 내용’에는 인도네시아로 3개, 폴란드로 1개의 생산라인 이전하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또 연구·개발 생산설비를 평택으로 모으는 LG전자의 상황을 고려하면 구미지역 직원들은 연구·개발 중심인 남은 2개 라인마저 평택으로 이전할 우려를 나타내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대구·구미경실련은 구미공단 등 구미지역으로 출·퇴근하는 시민만 무려 5∼8만여 명이고 연간 1조2000억 원 안팎의 구미시 현금이 대구시에 유입돼 대구경제를 떠받치는 상황이라며 대구시와 대구 정치권의 공동대응을 요구했다.

특히 2023년 경산∼대구∼구미 간 대구권 광역철도가 개통되면 대구와 구미의 동일생활권 시대가 개막되고, 구미공단은 ‘대구생활권 구미공단’이 될 것이라며 LG전자의 해외이전에 따른 대응에 대구시가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구·구미경실련 관계자는 “경북·대구지역에서 유일한 대기업 국가산단인 구미공단이 흔들리면 지역경제도 흔들리고, 농촌기반인 경북경제보다 도시기반인 대구경제가 더 흔들릴 것이란 점은 알기 쉬운 상식”이라며 대구시와 대구 정치권의 공동대응을 재차 촉구했다.

이들은 또 경북·대구 지자체와 정치권에 △LG화학의 상생형 구미일자리사업(2020∼2024) 투자 규모 1조 원 이상으로 확대 △LG디스플레이 구미공장 6곳 중 가동중단 3곳에 신규 사업 투자 △구미공단 기업들의 1순위 민원 ‘KTX 구미권 정차’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및 신속 지원 등을 요구했다.

대구·구미경실련 관계자는 “대구시는 대구·광주 달빛동맹과 같은 ‘대구·구미 경제동맹’을 체결해 구미경제 위기에 공동대응하고 대구·구미 동일생활권 시대를 대비한 ‘대구·구미 문화교류협약’을 맺어 구미공단 최대 취약점인 정주여건의 개선에 협력해 구미경제 위기에 공동대응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미시민 2020-06-10 16:03:54
구미가 이 모양될 징조는 10년전부터 있었고, KTX 필수적으로 구미역 정차 또는 북삼에 KXT 간이역 신설 또는 남부권내륙철도 분기점을 북삼으로 하자고 해도, 김천은 지역이기주의로 반대하니.. 경상북도가 이 모양 아닙니까? 결국은 공멸하는 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