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칠곡군, 내달 3일부터 모든 자동차 종합검사 진행
칠곡군, 내달 3일부터 모든 자동차 종합검사 진행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3일 10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군청.
칠곡군은 2일 대기관리권역법 시행에 따라 기존 자동차 정기검사 지역에서 종합검사 대상 지역으로 지정돼 지역 내 주소지로 등록된 모든 차량에 대해 종합검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수도권 중심의 대기환경규제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대기관리권역법 시행에 따라 칠곡군이 대기관리권역에 포함돼 오는 7월 3일부터는 기존 정기검사에서 배출가스 정밀검사를 포함한 종합검사로 변경 실시된다.

경북 지역에서는 칠곡군을 비롯해 포항시, 경주시, 구미시, 영천시, 경산시가 종합검사지역에 해당된다.

자동차 종합검사는 교통안전공단 검사소나 지역종합검사 지정 정비업체에서 받으면 되며 현재 칠곡군에는 7개소의 지정정비 사업체가 있다.

단 전기자동차, 태양광자동차, 수소전기자동차 등 저공해 자동차는 정밀검사대상에서 제외된다.

군 관계자는 “칠곡군이 종합검사지역으로 변경돼 자동차 검사비용이 증가하겠지만 배출가스 정밀검사를 통해 대기오염을 줄이고, 군민 건강보호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