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산시, 전자담배 간접흡연 피해 예방 홍보활동 전개
경산시, 전자담배 간접흡연 피해 예방 홍보활동 전개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0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3일 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버스에 '전자담배! 금연구역·실내에서는 NO!' 부착
경산시는 전자담배로 인한 간접흡연 피해 예방을 위해 경산 시내버스에‘전자담배! 금연구역,실내에서는 NO’라는 홍보물을 부착해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경산시 제공
경산시는 전자담배로 인한 간접흡연 피해 예방을 위해 지난달 15일부터 경산 시내버스 10대에 ‘전자담배! 금연구역·실내에서는 NO’라는 홍보물을 부착해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경산시의 2019년도 지역사회 건강 조사결과 현재 흡연율은 2018년 22.0%에서 2019년 18.6%로 3.4% 감소했으며 남자 현재 흡연율 또한 2018년 38.8%에서 2019년 33.6%로 5.2%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현재 비흡연자의 가정실내 간접흡연 노출률은 2015년 5.1%, 2016년 2.41%, 2017년 2.4%, 2018년 6.2%, 2019년 5.0%로 현재 비흡연자의 직장실내 간접흡연 노출률은 2015년 20.7%, 2016년 12.9%, 2017년 9.0%, 2018년 15.6%, 2019년 21.8%로 가정과 직장 실내 간접흡연 노출률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8년부터 전자담배의 수요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전자담배의 특성상 간접흡연 피해가 없을 것이라는 잘못된 인식으로 인해 실내 흡연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간접흡연의 피해는 주류연과 부류연 그리고 흡연 시 모발 및 의류 등에 부착된 유해물질이 일으키는 건강 피해를 말하며 전자담배의 경우 부류연은 발생하지는 않으나 주류연에 의한 간접흡연 피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가정 또는 직장에서의 실내 흡연은 가족과 동료에게 간접흡연 피해를 주고 있다.

이에 따라 경산시보건소는 전자담배로 인한 간접흡연 피해 예방을 위해 ‘전자담배! 금연구역·실내에서는 NO’라는 주제로 다양한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안경숙 경산시보건소장은 “시민의 간접흡연 피해예방을 위해 일반 담배뿐만 아니라, 전자담배도 금연구역 내에서는 흡연하지 않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요구된다. 지역사회 금연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류연=흡연자가 담배를 피우면서 입과 코를 통하여 내뿜는 연기

※부류연=흡연자가 담배를 피우지 않고 들고 있을 때 담배가 자연연소 되면서 담배 끝에서 발생하는 연기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