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엑스포, 여름 휴가철 맞아 주말 관광객 5000명 기록
경주엑스포, 여름 휴가철 맞아 주말 관광객 5000명 기록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3일 16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3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가장 많아…친환경 공간·체험콘텐츠 인기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된 가운데 8월 첫 주말인 지난 1~2일 경주엑스포공원에 5000명에 이르는 관광객이 방문했다. 사진은 가족단위의 관광객이 경주엑스포공원을 거닐고 있는 모습. 경주문화엑스포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지난 주말 경주엑스포공원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이 올해 들어 가장 많은 5000명을 기록했다.

(재)문화엑스포는 휴가철을 맞아 본격적으로 외부활동에 나선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지난 1일, 2일 이틀 동안 4930여 명이 경주엑스포공원을 방문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 평상시 주말 평균 3000명 가량이 방문했던 것에 비해 164%증가한 수치다.

특히 토요일인 지난 1일에는 낮 최고기온이 33℃를 넘는 무더위에도 2640여 명이 찾아 올해 하루 최다 입장 기록을 세웠다.

이 같은 기록은 최근 경북·대구지역에 코로나19 확산이 주춤한 가운데 여유롭고 쾌적한 환경을 피서지로 선호하는 추세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축구장 80개 규모에 이르는 56만㎡ 규모의 경주엑스포공원은 감염병 걱정을 덜고 휴양과 체험을 함께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주말, 아름다운 풍경으로 사진 촬영 명소로 떠오른 ‘비밀의 정원’과 전국 최초 맨발 전용 둘레길 ‘비움 명상길’에는 여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자연을 즐기기 위한 관광객들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보문관광단지의 전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경주타워’와 신라역사문화를 화려한 미디어아트 전시로 꾸민 ‘찬란한 빛의 신라(타임리스 미디어아트)’, 솔거미술관 등도 전시체험과 사진촬영을 위한 가족단위 관광객의 입장이 이어졌다.

관광객들도 대부분 마스크를 쓰고 다니며 방역수칙에 따르는 등 코로나19 감염 차단에도 동참했다.

경주엑스포는 휴가철 공원을 찾는 관광객의 숫자가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보고 방역관리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전문 방역업체를 통해 정기소독을 지속하는 한편 종합안내센터에 최신형 열화상 감지기를 설치해 체온을 확인하고 마스크 착용 점섬 후 입장권 발권을 진행하고 있다.

‘월명’과 ‘인피니티 플라잉’ 등 무대가 열리는 문화센터 공연장에서는 한자리 띄어서 앉기와 입장 전 개인 문진표 작성을 실시하고 있다.

솔거미술관 입구에도 최신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발열체크를 추가로 하는 등 예방활동을 철저히 하고 있다.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코로나19로 심신의 피로를 호소하는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야외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방역을 강화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번 휴가철 자연과 체험이 함께하는 경주엑스포공원에서 힐링하는 시간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