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남대, 2학기 등록금 10% 감면 결정
영남대, 2학기 등록금 10% 감면 결정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6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 캠퍼스 전경
영남대(총장 서길수)가 등록금 10%를 학생들에게 돌려주기로 결정했다.

감면 대상은 2020학년도 1학기 재학생이다. 감면액은 지난 1학기 수업료 중 학생별 실납입금의 10%이며, 해당 금액을 2학기 등록금에서 선 감면 받는다. 2020년 8월 졸업예정자는 졸업 전 개인별 계좌로 지급 예정이다. 등록금 감면 규모는 약 45억 원이다.

영남대는 이번 등록금 감면을 위해 각종 사업예산 절감 및 적립금 인출, 장학금 활용 등을 통해 재원을 마련할 방침이다. 앞서 영남대는 지난 5월 2만 여 명의 재학생 전원에게 1인당 10만 원씩 약 20억 원 규모의 특별장학금을 지급한 바 있다.

박종주 영남대 총학생회장은 “처음 겪어보는 코로나19로 인해 학생 모두가 힘든 1학기를 지나온 것 같다. 지난 한 학기 동안 총학생회도 학생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왔다”면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대학 내 모든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 긍정적인 결과를 만들어 낸 것 같다”고 말했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학생들이 재정적,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대학 역시 힘든 상황이지만, 학생들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다음 학기 등록금 감면을 결정하게 됐다.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대학에서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