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촉발지진 정부가 책임져라"…포항시민 500명, 청와대 앞 시위
"촉발지진 정부가 책임져라"…포항시민 500명, 청와대 앞 시위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1일 15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1일 화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반대…"한도·비율(70%) 규정 독소조항 철폐해야"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에 반대하는 포항시민들이 11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 후 가두 행진을 하고 있다. 포항지진범대위 제공

포항지진피해주민 500여 명이 11일 서울 청와대 앞에서 ‘정부가 지진 피해주민에게 100% 피해 구제해 줄 것’을 요구하는 등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반대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는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주최로 열렸으며, 주민들은 오전 7시 버스를 이용해 상경, 오후 1시부터 기자회견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호소문’을 김광진 정무수석실 비서관에게 전달했다.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에 반대하는 포항시민들이 11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 후 가두 행진을 하고 있다. 포항지진범대위 제공

이어 포항이 지역구인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공원식 범대위 공동위원장, 백강훈 포항시의회 지진특별위원장 등은 청와대에 들어가 김 비서관에게 “지난달 27일 입법 예고된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을 피해 주민들이 수용하기 어려운 만큼 개정안에 주민 뜻을 적극 반영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피해 주민들은 여의도 국회와 더불어민주당 당사로 이동해 집회를 가진 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호소문을 전달했다.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에 반대하는 포항시민들이 11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 후 가두 행진을 하고 있다. 포항지진범대위 제공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시행령 개정안에 지급 한도와 지급 비율을 규정한 것은 국내 다른 특별법에는 없는 도저히 피해 주민이 수용할 수 없는 독소 조항”이라며 “정부가 100% 피해구제를 해 준다고 모두 믿고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 개정안을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에 반대하는 포항시민들이 11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 후 가두 행진을 하고 있다. 포항지진범대위 제공

한편 이날 오전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정재· 김병욱 의원, 이강덕 포항시장, 이대공·김재동·허상호 공동위원장 등이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입법 예고한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에 피해 주민들의 뜻을 적극 포함시켜 줄 것을 요청했다.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에 반대하는 포항시민들이 11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기자
회견을 열 후 가두 행진을 하고 있다. 포항지진범대위 제공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덕덕덕 2020-08-12 12:53:00
한심한 종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