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의성군, 청년통신사선 운항 돛 '활짝'…23일부터 매일 6회 운영
의성군, 청년통신사선 운항 돛 '활짝'…23일부터 매일 6회 운영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7일 17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8일 금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율정 박서생 개척정신 계승 표출
김주수 의성군수(사진 ·우측)와 배광우 의성군의회 의장 (사진· 좌측)등은 17일 의성군 단밀면 낙동강 수변공간에서 청년통신사선 율정호시범운항에 참여했다. 의성군
의성군이 경북도 청년 창조오디션 공모 대상사업인 박서생과 청년통신사 사업의 청년통신사선(율정호) 운항에 힘찬 돛을 올렸다고 17일 밝혔다.

경북 의성군 단밀면 낙동강 수변공간 유휴지를 활용하는 박서생과 청년통신사 공원은 조선최초통신사인 박서생의 청백리 정신, 실용주의, 개척정신을 청년들이 계승해 청년 정신을 바탕으로 청년이 만들고 바꾸는 창의적 일자리, 새로운 청년문화모델, 유휴지 활용의 세 마리 토끼를 노리는 의성군의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된다.

조선최초통신사선을 재현하는 청년통신사선은 해양수산부 산하 한국 해양소년단에서 위탁 운영하며, 조선 전기 문신인 율정 박서생이 통신사로 일본에 갔을 때 타고 갔던 배를 착안해 제작, 박서생의 개척정신을 계승하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청년통신사선은 9월 23일 오전 10시부터 매일 6회 운항 되며, 이용료는 대인 8000원, 소인 5000원으로 의성군민에 한해 50% 할인된다.

특히, 이번 추석 연휴까지는 휴무 없이 무료로 운영돼 코로나 19로 지친 지역주민과 방문객들에게 여유와 휴식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박서생과 청년통신사 공원을 통해 청년 일자리와 청년문화공간을 만들고, 향후 청년을 위한 정책 발굴에도 지속해서 힘쓰겠다”며 “더불어 낙단보의 천혜 자원을 활용한 수상레저와 문화관광을 확장하여 지역민들의 문화적 만족감 향상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군위 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