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의회 친환경에너지연구회, 202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40% 달성 실현 노력
경북도의회 친환경에너지연구회, 202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40% 달성 실현 노력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0일 18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위기와 미래에너지’ 세미나 개최
경북도의회 친환경에너지연구회 회원들이 17일 ‘기후위기와 미래에너지’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갖기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 친환경에너지연구회는 지난 17일 의회세미나실에서 김현권 농어촌에너지전환포럼 고문을 초청, ‘기후위기와 미래에너지’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가졌다.

주제발표에서 김현권 고문은 전기자동차 시장의 성장률을 제시하면서 매년 증가하고 있는 천연가스, 태양광, 풍력 등의 에너지원 개발에 경북의 참여 필요성을 설명하고, 지구온난화를 1.5도 이내로 막기 위해서는 2050년까지 재생 가능 에너지가 전력의 70~ 85%를 차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김시환(칠곡) 의원은 신재생에너지 확대 보급과 에너지 효율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는 칠곡군 사례를 소개하면서 기초자치단체가 적극적 의지를 가지고 친환경에너지정책을 추진하면 국가가 보다 많은 재정지원 등 혜택을 주도록 지원정책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차양(경주) 의원은 기피시설에 해당하는 에너지단지는 지리적 집적화를 통해 연관된 사업을 함께 유치함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달성하고, 지역주민의 피해를 줄여 환경오염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를 해소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선 친환경에너지연구회 대표는 “친환경에너지 개발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미래세대에 대한 우리 세대의 의무”라며 “204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40%를 달성하는 경북도 신재생에너지 4040 비전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