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올 추석엔 울릉도 가기 힘들다…여객선 증편·할인 없어
올 추석엔 울릉도 가기 힘들다…여객선 증편·할인 없어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4일 2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휴기간 승·하선 발열 확인 등 여객선·승객 검역도 한층 강화
울릉도.
이번 추석 명절에는 울릉도 가기가 어려워진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명절 연휴 때마다 울릉항로 여객선을 증편운항 해왔으나 이번 추석 연휴에는 증편하지 않는다.

또 울릉군과 선사가 매년 시행해 오던 귀성객 운임 30% 할인도 이번 추석에는 시행하지 않기로 했다. 경북도는 이를 위해 울릉군, 선사 등과 협의를 이미 마쳤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기간 여객선과 승객에 대한 검역도 한층 강화된다. 여객터미널과 여객선 이용객에 대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좌석을 한칸씩 비우도록 발권해 여객선 내에서도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킨다.

종전에는 승선 전에만 발열 측정을 했으나 연휴기간에는 하선 시에도 발열을 재확인해 고체온자를 격리 조치할 계획이다. 또 여객선 내부에서는 불필요한 음식물 섭취도 금지한다.

선박과 여객터미널에 대한 방역도 철저히 한다. 여객터미널은 수시 소독을 실시하고 곳곳에 손소독제를 비치하며 선박도 1일 1회 이상 소독을 의무적으로 실시한다.

지난 태풍 ‘마이삭’으로 일부 피해를 입은 접안시설의 복구공사가 완료되는 10월 말까지는 여객선 접안이 어렵기 때문에 울릉도와 독도를 운항하는 여객선은 당분간 운항이 제한된다. 여객선 운항 시에도 독도 선회관광으로 대체되며 관광객 입도는 금지된다.

경북도는 지난해 추석기간 포항과 후포에서 울릉항로 여객선을 이용한 인원이 7000명인 것을 감안하면 이번에는 이용객이 3000~40000명 선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여객선을 이용해 고향을 찾는 귀성객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관광객들은 연휴기간 울릉도를 방문하더라도 독도에 갈 수도 없고, 코로나19로 여러 제약이 많으므로 다음 기회에 더 자주 찾아 더 오래 머물러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