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양군 현리 핑크 댑싸리 유혹…'인생샷' 명소 급부상
영양군 현리 핑크 댑싸리 유혹…'인생샷' 명소 급부상
  • 정형기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2일 13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읍 현리 댑싸리 숲을 찾은 한 가족단위 관광객이 사진을 찍고 있다. 영양군 제공
가을색과 어울리는 핑크 댑싸리로 영양군이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급부상하고 있다.

영양군은 지난 5월 말 보물 제610호인 영양읍 현리 삼층석탑 주변에 3200㎡ 핑크 댑싸리 2000포기를 심었다.

문화재 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배만환(53) 주무관의 아이디어로 심은 핑크 댑싸리는 9월 말부터 가을 단풍과 어울려 붉게 물들어가며 아름다움을 뽐내 지역민은 물론, 외지 관광객들이 하루 100여 명 찾는 ‘인생 샷’ 명소로 자리 잡았다.

명아주과에 속하는 코키아는 유럽과 아시아가 원산지로 전국에서 재배되는 1년생 춘파초화로서 우리나라에서는 일명 댑싸리(대싸리)라고 불리는 경관작물로 햇빛이 잘 드는 곳에서 4월말~5월초에 1m 간격으로 심으며 줄기는 곧게 1m까지 자라고, 잎은 어긋나게 나며 폭에 비해 길이가 길다.

이 꽃은 7~8월에 줄기 끝이나 잎겨드랑이에서 몇 송이씩 무리 지어 피는데 여름에는 초록색을 뛰다가 가을이 되면 적색, 자주색 색동옷으로 갈아입어 맘껏 아름다움을 뽐내다가 점점 색깔이 갈색으로 변하며 바싹 마르는데, 그것을 잘라서 싸리비로 만들어 사용할 수 있고, 씨앗은 강장·이뇨제인 약용으로도 사용되는 작물이다.

영양군은 영양읍 현리 삼층석탑 주변에 댑싸리 숲과 어울릴 수 있는 조형물을 설치해 핫플레이스로 급부상 하자 국보 187호인 영양 산해리 오층 모전석탑 주변과 영양지역에 설치된 풍력발전소 내에 ‘코키아 재배 육성단지’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오도창 군수는 “우리 영양이 청정 문향의 고장으로 알려진 것 외는 뚜렷이 내세울 게 없어 고민하던 차, 지난 5월에 이를 추진하기 위한 시범사업으로 현리에 코키아를 심었다”며 “앞으로 영양 댑싸리 단지와 죽파리 자작나무숲 조성과 연계해 영양군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