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동경주주민, 주민수용성 없는 원전정책 폐기·월성1호기 재가동 요구
동경주주민, 주민수용성 없는 원전정책 폐기·월성1호기 재가동 요구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7일 15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7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경주 3개 읍면 지역발전협의회 회원들이 27일 경주시청 본관 앞에서 감사원의 월성1호기 감사 결과 발표와 관련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동경주발전협의회 제공

월성원자력본부가 위치한 양남면을 비롯한 동경주(감포읍, 양남·양북면) 지역발전협의회와 일부 주민들이 월성원전 1호기 폐쇄 결정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와 관련해 원전정책 폐기와 월성1호기 재가동 등을 요구했다.

동경주 3개 읍면 발전협의회와 주민 등 20여 명은 27일 경주시청 본관 앞에서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감사원 감사 결과 월성1호기의 즉시 가동중단 대비 계속 가동의 경제성이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됐음이 밝혀졌다”면서 “월성1호기 폐쇄 결정에 동의할 수 없는 감사 결과로, 신뢰 없고 원칙 없는 정부와 한수원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주민들은 “갑작스런 월성1호기 폐쇄 결정으로 원전의존도가 높았던 동경주 지역 경제는 많은 타격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주민들의 상실감은 더욱 크다”며 “재가동을 위해 약 7000억 원의 혈세가 들어간 월성1호기는 국가와 지역을 위해 재가동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들은 △주민수용성 없는 원전 정책 즉각 폐기 △정부와 한수원은 동경주 주민과 경주 시민에게 엎드려 사과 △월성1호기 조기폐쇄 관련 책임자 엄중 처벌할 것 등을 요구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