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병원, 카자흐스탄 항일동립운동가 후손 초청 나눔의료 실천
경북대병원, 카자흐스탄 항일동립운동가 후손 초청 나눔의료 실천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6일 17시 4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형 선생 외고손녀 발엘레나씨 발 통증 치료
항일독립운동가인 최재형 선생의 외고손녀인 박알레나씨가 경북대병원 정형외과 오창욱 교수로부터 진료를 받고 있다. 경북대병원.

경북대병원이 카자흐스탄에 사는 항일동립운동가의 후손을 위한 나눔의료를 실천했다.

안중근 의사의 하얼빈 의거를 지원한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의 외고손녀인 박엘레나 씨는 수년 전부터 원인 모를 발 통증 때문에 오래 걷지 못하고 생활에 불편함을 느꼈다.

카자흐스탄뿐만 아니라 러시아, 이스라엘 병원에도 진료상담을 했지만 그보다 더 의료수준이 높은 곳에서 다시 진단 받기를 희망했다.

이 소식을 접한 최재형 기념사업회를 통해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관 ‘2020년 한국 의료 나눔문화 확산사업’에 최종 선정되면서 한국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경북대병원 정형외과 오창욱 교수는 “박엘레나 씨는 유연성 편평족으로 수술할 경우 향후 통증이 더 심해지거나 상황이 더 악화할 수도 있어 현 상태에서는 수술은 권하지 않고 증상이 심해지면 발의 아치를 지지할 수 있는 보조기 착용을 권했다”면서 “한국 의료와 의료진을 신뢰하고 전적으로 따라줘 고마웠다”고 말했다.

박엘레나 씨는 “한국의 높은 의료수준을 실감했고 특히 경북대병원 오창욱 교수와 의료진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 극복의 중심에 있는 경북대병원은 지역 주민들뿐만 아니라 해외의 불우한 환자들에게도 나눔의료를 펼치고 있다. 경북대병원은 매년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나눔의료 사업에 참가해 해외에서 치료가 곤란한 외국인환자를 초청해 치료하고 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