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남서 전 의장 "영주시민 1인당 20만원 재난지원금 지원하자"
박남서 전 의장 "영주시민 1인당 20만원 재난지원금 지원하자"
  • 권진한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7일 13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상생포럼 고문…"내년 설명절 전 영주사랑상품권으로"
박남서 영주상생포럼 고문(전 영주시의장)
박남서 영주상생포럼 고문(전 영주시의장)

영주상생포럼 박남서(전 영주시 의장) 고문이 26일 오후 영주시민들에게 1인당 20만 원의 영주사랑상품권 지원을 영주시에 제안했다.

이날 박 고문은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고 영주시민도 예외는 아니다”라며 “특히 며칠 전부터 영주에 10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 시민들의 생활패턴이 전과 다르게 더 위축되어 지역 경기가 급속도로 더 나빠지게 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가 힘든 이 시기에 영주시민 1인당 20만 원 상당의 영주사랑상품권을 내년 설 명절 전에 지원해 시민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영주 경제를 살리는 마중물로 부어주기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현재 상황을 엄중히 여겨 영주시가 지역 상품권을 지급한다면 소요되는 예산은 200여억 원으로 예상되며 재정자립도가 낮은 영주시에 적지 않은 부담인 것을 잘 알고 있으나 하지만 충분한 여력은 있다고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예산 지원은 올해 열리지 못한 축제들과 행사가 많이 있어 절감된 예산과 영주시가 149억 원의 예산을 들여 영주문화원과 제민루를 잇는 보행교 ‘서천 선비다리’를 건립하려는 계획을 지적했다.

박 고문은 “출퇴근 시간 서천 여러 다리의 혼잡함을 풀기 위한 교통교가 아닌 경관과 관광을 위한 보행교 건설은 시일을 다투는 급한 사업이 아니다”라며 “보행교 건설과 그 외 시급하지 않은 예산을 절감 코로나19로 인해 큰 고통을 받고 있는 시민과 자영업자들의 삶을 살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며 영주시민을 위한 재난지원금 지원을 제안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