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진군 유흥업주들, 휴업 땜에 길거리 나앉는다
울진군 유흥업주들, 휴업 땜에 길거리 나앉는다
  • 김형소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8일 14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8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군유흥협회가 18일 오전 울진군청 앞에서 집합금지 명령 해제와 지원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김형소 기자

“유흥업주만 유독 차별해 문을 못 열게 하는 건 그냥 굶어 죽으란 말과 같다. 한 번이라도 우리를 진정 군민으로 생각한 적이 있느냐?”

울진지역 유흥업계 종사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집합금지 명령과 울진군의 무성의한 지원금 안내 행정서비스에 반발해 집단행동에 나섰다.

울진군유흥협회 회원 100여 명은 18일 오전 울진군청을 항의 방문해 군수 면담을 요구했다.

이들은 집합금지 명령으로 생계 위협은 물론 지난해 정부가 긴급 수혈했던 ‘새희망자금’을 신청한 회원 상당수가 자금을 받지 못한 뒤 추가 신청기회가 있었지만, 울진군으로부터 안내를 받지 못해 기회를 놓친 것에 분노했다.

회원들은 “코로나19 피해로 대부분 업종은 지원을 받거나 대출할 수 있었지만, 유흥은 향락 사치업종이라는 이유로 손 내밀 기회조차 없었다”면서 “다 같은 군민인데 유흥만 유독 특별한 부류로 분류되는 것에 화가 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들은 다른 지자체와 비교해 무관심으로 일관한 울진군에 대한 서운함도 나타냈다.

경기도 성남·광명·포천시는 재난 연대 안전자금이라는 이름으로 집합금지 업종에 최대 100만 원을 지원했고, 거제시는 80억 규모의 거제형 3차 UP 자금을 마련, 집합금지 업종에 100만 원을 지원하며 생계유지에 희망을 줬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전찬걸 군수는 회원들과의 면담에서 “새희망자금과 관련해 정확한 내용을 알지 못하니 담당자에게 자세히 알려줄 수 있도록 업무를 지시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형소 기자
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울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