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사이버대, 2021학년도 신·편입생 모집 2년 연속 상승세
대구사이버대, 2021학년도 신·편입생 모집 2년 연속 상승세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8일 18시 2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9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사이버대학교 전경
대구사이버대(총장 이근용)가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 1월 8일까지 진행된 2021학년도 1학기 1차 학생모집에서 2020학년도에 114.1%의 지원자 증가에 이어 올해도 107.7%를 기록했다.

작년과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전반적으로 침체된 상황에서도 모집인원이 상승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코로나 이전 2019년 대비 122.9%의 성장세를 기록했으며 올해 신설된 임상심리학과와 사회복지상담학과는 신생학과 임에도 불구하고 지원자가 대비 크게 높아 대학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는 지난 11일 경북대 등 지역 4년제 대학의 2021학년도 정시원서를 마감한 결과, 평균 경쟁률이 대부분 대학이 전년에 비해 대폭 하락했고, 일부 대학의 경우 최대 2.68%나 크게 하락한 가운데 대구사이버대의 지원율은 상승해 크게 대비되고 있다.

대구사이버대는 2019년 6월 제 6대 이근용 총장이 취임한 지 6개월 만에 코로나19라는 큰 위기를 맞았다. 전 세계를 휩쓸어버린 코로나19의 팬데믹 여파는 가히 충격적이었으며 합격자 중에서 등록포기자가 속출해 대학 관계자들이 패닉에 빠졌다.

이러한 위기 속에서도 대학은 등록금이 없어 학업을 포기하려는 학생들에게 희망의 씨앗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전국대학 최초로 등록금 분납제도를 시행하며 고통분담에 앞장섰다.

이후 비대면 소통을 위한 시스템 정비, 대학의 큰 장점인 오프라인 간담회와 세미나는 줌과 유튜브 생방송이 결합된 새로운 대학과 학생간의 소통의 플랫폼으로 변신했다.

학생들은 조회수와 댓글로 화답했다. 매 영상마다 1000여회 이상 기록, MCN기반의 교육홍보방송국의 라이브 방송 인기를 실감케 주목을 받았다.

코로나19로 보다 앞당겨진 언택트 라이프, 뉴노멀 라이프는 대구사이버대의 휴먼케어 특성화 경쟁력을 더욱 독보적이고 공고하게 만들었다.

2002년 개교 이래 눈부신 발전을 거듭해온 대구사이버대는 ‘뉴노멀(New Normal)시대’ 새로운 대학교육의 미래로 급부상, 현재 학과 및 학교 정보, 입시 정보 등을 담은 입학설명회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선보이고 있는데 대면 상담을 주저하는 예비지원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근용 총장은 “‘코로나19가 많은 국민들에게 어려움을 주고 상처도 남겼지만 우리사회가 언택트를 기반으로 한 효율적인 지식정보화 사회로 보다 빠르게 전환하는 계기로 작용한 측면이 있다. 사이버대학의 경우, 정부지원의 사각지대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20년간 대학 자체적으로 기술적, 제도적, 교수방법적으로 꾸준히 발전시켜 왔다”고 말했다.

대구사이버대는 2월 15일까지 재활과학부, 사회복지학부, 교육·행정학부, 창의공학부의 4개 학부 14개 학과에서 2021학년도 학생모집을 진행 중이며, 2002년부터 20여년 동안 이미 검증된 온라인 정규 학위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