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구미형일자리사업 아직도 '검토중' 이라니
[사설] 구미형일자리사업 아직도 '검토중' 이라니
  • 경북일보
  • 승인 2021년 01월 21일 16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2일 금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7월 25일, 구미 컨벤션센터인 구미코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이철우 경북지사, 장세용 구미시장이 손을 맞잡고 구미형일자리사업 투자 협약을 기념하는 사진을 찍었다. 이후 1년 5개월이 지나도록 사업의 진전이 없이 아직 ‘검토중’이다.

이 사업은 문재인 정부가 광주형일자리사업에 이어 두 번째로 추진한 일자리 사업이다. 이 사업의 성사를 위해 경북일보가 2019년 3월 정부의 일자리 관련 부처를 지휘 통솔하는 청와대 직속 일자리 위원회 이목희 부원장을 초청해 강연과 토론회를 열어 밑자리를 깔아 줬다. 이후 정부 주도로 광주형일자리사업에 이어 두 번째 사업으로 선정돼 대통령까지 구미시를 찾았던 것이다.

이처럼 정부가 고용안정 차원에서 의욕적으로 추진한 사업인데도 유독 구미형일자리사업이 부진한 것은 심각한 문제다. 광주형일자리사업은 물론 구미시보다 뒤늦게 추진하기 시작한 경남 밀양이나 전북 군산, 부산형일자리사업 등도 기획재정부 2021년 업무계획에 선정돼 검토 대상으로 분류됐다. 구미시는 아직도 사업신청조차 하지 못했다니 한심한 노릇이다. 부산시의 경우 상생형 일자리사업 지정에 필요한 노사민정 협약도 구미보다 7개월 늦었지만 이미 신청절차까지 마무리했다. 또 구미시와 비슷한 시기에 노사민정 협약을 체결한 밀양형과 강원형 지역 일자리사업도 이미 선정이 완료됐다.

구미형일자리사업이 이렇게 속도가 더딘 것이 파트너 업체인 LG화학의 내부사정 때문이라지만 지역 정치권과 자치단체의 태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대통령이 참석한 자리에서 투자 협약을 한 LG그룹은 구미국가산업단지 제5단지에 2024년까지 5000억 원을 투자해 연산 6만t의 배터리 양극재 생산 계획까지 밝힌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해외 진출 방향을 바꿔 국내에 과감하게 투자를 결정해 준 LG화학에 사의를 표한다고까지 했다.

이런데도 유독 다른 지역의 일자리사업에 비해 지지부진한 것은 지역의 정치역량 부족 때문으로 봐야 한다. 지난해 5월 구미경실련이 청와대 앞에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을 뿐 지역 정치권은 이렇다 할 대책을 내 놓지 않고, 대응도 없다. 더불어민주당이 2019년 10월, 이해찬 전 당 대표까지 참석한 정책간담회를 열어 구미형일자리사업 지원을 약속했지만 아직도 이 지경이다. LG가 안 되면 다른 사업체라도 빨리 찾아야 한다.

지역에 일자리가 없어서 경북 청년들이 외지로, 외지로 나가고 있다. 지역 정치권과 경북도, 구미시는 절체절명의 위기의식을 갖고 일자리 사업에 매달려야 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