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 팔우정 공원에 ‘천마총 관모’ 조형물 설치
경주 팔우정 공원에 ‘천마총 관모’ 조형물 설치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1일 17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2일 금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 신라이야기 테마 회화작품 14점 전시…색다른 볼거리 제공
경주시가 황오동 팔우정 공원에 신라고분 천마총에서 출토된 국보 189호 ‘천마총 관모’를 형상화한 조형물을 설치해 관광객에게 또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경주시는 황오동 팔우정 공원에 국보 189호 ‘천마총 관모’를 형상화한 조형물을 제작해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천마총 관모 조형물은 1500년 전 신라 관모를 모티브로 신라시대의 찬란했던 금속공예의 위상과 우수성을 재조명한 작품으로, 지난해 9월부터 5개월 동안 제작해 최근 공개됐다.

경주시와 (재)경주문화재단이 추진한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지역예술인들에게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시민과 관광객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일상에서 예술을 만나는 공공미술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조형물은 높이 6.6m 폭 4.2m로 조형물 내부에는 신라이야기를 테마로 한 회화작품 14점도 함께 전시해, 이곳을 찾는 시민은 물론 관광객들에게도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팔우정 공원 인근 대릉원 돌담길 벽에도 지역작가 20명이 신라시대 유적과 유물을 모티브로 한 도자타일 작품 40점과 연계되면서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경주시는 신라 천 년의 귀하고 아름다운 유물문화재를 실내가 아닌 야외로 끌어내어 그 우수성과 가치를 재조명하고 역사문화도시인 경주의 새로운 명물로 부상돼 경주를 찾아오는 관광객에게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이번 관모 조형물은 하나의 조형작품인 동시에 전시 공간 기능을 동시에 하고 있어 관광객에게 입체적인 작품을 함께 감상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1978년 12월 7일 국보 제189호로 지정된 ‘천마총 관모’는 신라시대 모자로 손바닥을 합장해 바로 세운 것 같은 고깔 형태에 여러 장의 무늬를 새긴 얇은 금판을 결합시켜 제작한 것이 큰 특징이다.

현재 국립경주박물관이 소장하고 있으며, 천마총 고분 발굴 당시 발견됐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