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대규모 도시개발사업 땅 투기의혹 전수조사 실시
대구시, 대규모 도시개발사업 땅 투기의혹 전수조사 실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12일 13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12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대상 사업 지구.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대규모 도시개발사업 땅 투기의혹과 관련,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최근 토지주택공사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12일 시청 별관에서 전수조사 관련 브리핑을 열었다.

우선 본청을 비롯해 구·군, 대구도시공사는 소속 공무원과 임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불법 투기여부를 합동으로 전수 조사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행정부시장을 조사단장으로 하는 40명 규모의 시, 구·군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집중 운영할 예정이다.

조사대상지구는 한국토지주택공사 주관 사업지구인 연호지구 공공주택, 테크노폴리스 산업단지 등 5개 지구 9159필지다.

또한 대구도시공사 주관 사업지구인 수성의료지구, 안심뉴타운 등 7개 지구 4761필지 등 총 12개 지구 1만3920필지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1차 조사대상은 시를 비롯해 구·군 전 직원, 대구도시공사 전 임·직원이며 2차 조사대상은 공무원·공사 임직원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다.

조사범위는 보상 완료된 개발사업지구는 지정 5년 전부터 보상 시점까지며 보상 완료 전인 경우 현재까지의 모든 토지거래 내역이 해당된다.

조사방법은 1차 조사대상인 공무원·공사 임직원의 경우 취득세 납부자료를 활용한다.

조사대상자의 12개 사업지구 내 토지 등의 소유여부와 거래내역을 전수 조사하며 배우자 등은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를 받은 후 조사한다.

위법행위 의심자가 선별되면 업무상 취득한 정보 등을 이용해 토지 등을 매입·거래했는지 여부를 심층 조사할 방침이다.

1차 조사결과는 다음 달 첫째 주에 발표할 예정이며 이후 공무원·공사 임직원의 배우자·직계존비속에 대한 조사도 최대한 신속하게 마무리한다는 구상이다.

위법행위 등이 확인되는 경우 내부징계 등 자체 처벌과 부패방지법, 공직자윤리법 등 관련 법령·규정 등에 따라 수사의뢰·고발 등 강력 조치한다.

이 밖에도 조사기간 동안 시 감사관실에서 자진신고센터와 투기의혹 신고센터도 운영할 계획이다.

채홍호 부시장은 “시민들의 불신이 그 어느 때보다 큰 시기”라며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공조, 공무원 등 투기 의혹 관련자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