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경북 학원·체육시설업 氣 확실히 살리자"
이철우 도지사 "경북 학원·체육시설업 氣 확실히 살리자"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07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바람 행복버스' 현장간담회서 인건비 과중 등 애로사항 청취
7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북도의 ‘새바람 행복버스 현장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생존의 위기를 맞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다시 힘을 내 일어설 수 있도록 손을 잡아주고 기를 불어넣어 주기 위한 경북도의 ‘새바람 행복버스 현장간담회’가 7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해 이강덕 포항시장, 지역 도의원, 학원·체육시설업 분야 대표 및 사회단체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 학원·체육시설업 기 확실히 살리자’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 지사가 직접 주재한 ‘민생 애로사항 질의 및 답변의 시간’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이용객 감소로 생존의 위기에 직면한 학원 및 체육시설업 운영자들의 애로사항 건의가 이어졌다.

이에 대해 도지사와 관련 전문가들은 현장에서 격의 없이 소통하며 애로사항을 하나하나 집중적으로 해결했다.

특히 어린이통학버스를 운영할 때는 동승보호자를 의무적으로 둬야 하는데 동승보호자로 근무하려는 사람들을 채용하기도 어려울 뿐 아니라 채용을 했다 하더라도 인건비 부담이 과중하다는 학원업계의 애로사항에 대해 어린이집의 위생·환경, 급식관리뿐만 아니라 차량동승자 보조를 통해 보육교직원의 업무 부담을 경감시켜주는 ‘경북 아이행복도우미 사업’을 설명하며 향후 도내 학원까지 동일한 내용으로 지원을 확대할 수 있도록 도교육청 등 관련 기관과 적극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또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무급휴가나 실직으로 생활고가 극심한 헬스장 트레이너들의 안정적인 일자리 고용 지원 요청에 대해 헬스 트레이너 채용 시 1인당 월 160만원을 지원하는 신규 사업인 ‘민간 실내체육시설업 고용지원사업’을 통해 도내 헬스장 트레이너와 강사들도 고용 지원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철우 지사는 “지난해 초부터 도내 학원과 체육시설업 등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사실상 개점 휴업상태로 생계를 유지하기도 힘든 실정이다”며 “민생현장의 애로사항을 한 번에 해결할 수는 없지만 도지사를 비롯한 모든 공직자와 산하기관 직원은 가용자원을 총동원해서 민생을 되살리는 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를 마친 이 지사는 포항종합운동장을 찾아 내년 경북도민체전 준비 상황을 보고받고 어려운 여건에도 땀 흘리며 최선을 다하고 있는 포항시 육상과 유도 선수단을 격려하고 지역의 체육인들을 만나 민생 현안과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경북도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