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구 행정통합 "담대한 도전" vs "거대한 도박"
경북·대구 행정통합 "담대한 도전" vs "거대한 도박"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13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14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의회 공론위, 의원 보고회…일부 의원 추진 절차 등 문제 지적
대구시는 13일 대구시의회에서 전체 시의원을 대상으로 대구경북행정통합 공론추진 경과등 보고회를 하고 있다.
대구시는 13일 대구시의회에서 대구광역시 의회 전체 의원을 대상으로 대구 경북행정통합 공론추진 경과, 기본계획(초안) 설명과 의견 수렴을 위한 보고회를 가졌다.

대구시는 “대구 경북통합은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인구감소, 경제산업 분야 어려움에 대처하려는 지역의 몸부림인 만큼 지역민들과 밀접하게 소통하는 시의원의 목소리를 담아내어 통합에 대해 함께 공감하고 공유하고자 공론 추진 보고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태일 위원장은 “대구 경북 행정통합이 관 주도가 아닌 주민들의 공론을 모으는 상향식으로 이루어지고 있고, 초중앙집권체제에 지역이 자기 주도적으로 대응하며, 메가시티, 상생협력을 넘어선 가장 높은 수준의 담대한 도전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나 대구시의회 의원들은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위)를 향해 행정통합의 찬·반 여부를 떠나 공론화위의 추진 절차에 문제가 있다고 쓴소리를 쏟아냈다.

강성환 의원은 “필요성과 비전만 얘기하고 통합시 불이익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공론화위가)장단점과 불이익은 어떤 것이 있는지 시·도민이 판단할 자료와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데 그런 부분이 아주 부족하다”며 “시·도민들에게 아무 이해도 없이 행정통합을 밀어붙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경은 의원은 “대구·경북의 거대한 조직으로 도박을 하려고 한다”면서 “시기가 중요한 게 아니며 대구·경북 주민들이 이를 이해하고 숙지가 되어야 한다”며 충분한 논의가 우선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지만 의원은 “공론화위가 짜인 일정에 맞춰서 무리하게 추진하다 보니 시·도민과 소통이 없다”고 지적하며 “권역별 토론회 온라인 중계의 참석자는 토론회당 100명도 안 되는 상황에서 도대체 공감대 형성을 어떻게 하냐”고 반문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