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병직 경북도의원, 공직자 부동산투기 의혹 자진 조사 제안
황병직 경북도의원, 공직자 부동산투기 의혹 자진 조사 제안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19일 21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19일 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병직(영주) 도의원
경북도의회 황병직(영주) 의원이 최근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는 공직자 부동산투기 의혹과 관련해 의혹 해소와 국민신뢰 회복을 위해 선출직 공직자가 스스로 조사받을 것을 제안했다.

황 의원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직자의 청렴성에 대한 도민들의 요구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고, 특히 본인에 대해서도 근거 없는 부동산 투기의혹이 연례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만큼 철저한 조사를 통해 청렴하고 투명한 공직자 문화 조성에 앞장설 필요성을 느꼈다”며 “본인이 제일 먼저 관련 자료를 제출하고 조사에 적극 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자진 조사를 위해 2006년 영주시의원으로 활동한 시점부터 현재 경북도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16년 동안의 본인과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거래, 통장거래 내역 등 관련 자료를 영주경찰서, 경북도 감사관실 등 조사기관에 모두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북도가 공직자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해 조사대상을 특정 공직자로 한정하고 있는 만큼 도민들의 청렴에 대한 높은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고 판단해 부동산 투기의혹 셀프조사를 제안하게 됐다”며 “선출직 공무원에 대해서도 도민들의 관심도가 높은 만큼 자발적인 부동산 투기의혹 해소 문화가 확산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경북도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