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수호 등 출연 영화 '글로리데이' 포항서 촬영
엑소 수호 등 출연 영화 '글로리데이' 포항서 촬영
  • 남현정기자
  • 승인 2015년 05월 07일 22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5월 08일 금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도시장·포항운하 등 배경
▲ 영화 <글로리데이>의 주연 배우들. (왼쪽부터) 지수, 수호, 류준열, 김희찬.
포항지역 주요관광지를 배경으로 영화 '글로리데이'를 촬영한다.

포항시는 KTX개통에 따른 문화관광산업 육성과 관광객 유치를 위한 문화관광산업 육성 방안의 일환으로 영화 '글로리데이' 촬영을 유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부터 첫 촬영을 시작한 이 영화는 오는 10일부터 포항지역을 배경으로 본격 촬영에 들어간다. 포항IC를 비롯해 죽도시장, 포항운하, 영일대해수욕장, 설머리방파제 등 포항지역 주요 관광지를 배경으로 할 예정이다.

KTX 개통으로 관광객 유치에 본격 나서고 있는 포항을 전국으로 알리는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순례 영화감독이 대표로 있는 '보리픽쳐스'가 제작에 나선 영화 '글로리데이'는 지난 2013년 CJ E&M가 주최한 신인감독 프로젝트인 '버터플라이 공모전'에 당선된 최정열 감독의 작품이다. 최근 청룡영화제와 대종상영화제 단편영화상을 수상한 화제작이기도 하다.

영화는 스무 살 동갑내기 네 친구의 운명을 흔드는 하루 밤의 사건을 그린다. 최근 드라마 '앵그리맘'을 통해 인기를 모으고 있는 지수와 아이돌그룹인 EXO의 리더인 수호, 원조 아이돌그룹 '신화'의 김동완 등의 출연으로 영화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남현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