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생태관광휴양도시로
김천시, 생태관광휴양도시로
  • 김부신 기자
  • 승인 2015년 06월 04일 22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6월 05일 금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풍령-사계절 썰매장·등산로 조성 관광객 편의 도모 부항댐-야간경관 조명 등 설치 볼거리·즐길거리 제공
김천시는 관광산업 발전 일환으로 추풍령 및 김천부항댐 관광자원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추풍령 관광자원화 사업은 전국 제1의 생태관광휴양도시를 목표로 추진 중인 김천시의 3대 관광권역(직지사권역, 부항댐권역, 증산권역) 중 직지사, 황악산 하야로비공원, 친환경 생태공원과 더불어 직지사권역의 한 축을 담당할 거점 지역으로서, 고속도로 최초의 휴게소이자, 대한민국 근대화의 상징인 경부고속도로 역사를 느낄 수 있다.

추풍령 휴게소 일대에 총사업비 300억원(국비90, 도비15, 시비95, 민간100)을 투입해 자동차테마체험시설, 사계절썰매장, 스페이스월드(안전체험관), 백두대간 연계 등산로 등을 조성하고, 고속도로 이용객 뿐 아니라 국도 이용객들도 이용이 가능하도록 별도의 출입로 및 주차장을 설치해 관람객의 편의를 도모하는 계획으로 2018년 준공예정으로 추진 중이다.

부항댐 관광자원화사업은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댐으로 알려진 부항댐 일원에 총사업비 95억원(국비48, 도비5, 시비42)을 투자해 국내 최장 길이의 출렁다리(250m), 야간경관 조명, 망향공원 등을 설치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지난해 개장한 산내들 오토캠핑장은 주말 예약률이 100%일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앞으로 산내들 광장, 짚라인 등 다양한 시설과 댐 상류에 관광펜션 및 카라반을 설치해 부항댐 일대를 전국 최고의 관광명소로 가꿔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청암사, 수도암, 옛날솜씨마을, 수도계곡 등 천혜의 자연환경이 펼쳐있는 증산권역에는 무흘구곡 경관가도 조성사업이 내년도 완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지난해 개장한 수도산 자연휴양림 역시 개장과 동시에 주말 예약이 어려울 정도로 많은 이용객이 방문하고 있다.

이와 같이 관광산업 발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김천시는 "관광자원화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김천의 천혜 자연환경에 역사와 문화·관광 인프라를 더해 지속적으로 체류하는 가족 중심의 생태관광휴양도시를 건설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부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부신 기자
김부신 기자 kbs@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